자사 대표 에얄 빅터 마모는 지난 목요일 러시아 신문사인 이즈베스티아와의 인터뷰에서 이 주제에 대한 의견을 밝혔으며 기사는 러시아어로 퍼블리쉬되었다
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